36세 강민호의 간절함…”한국시리즈 냄새라도”

프로 야구 삼성의 36살 베테랑 강민호 선수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가을을 보내고 있습니다. 한국시리즈 냄새라도 맡아 보고 싶다는 간절함으로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