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女대표팀, 올림픽 계주 못 뛴 박지윤과 포상금 나눴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에서 은메달을 합작한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이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 박지윤과 대한빙상경기연맹 포상금을 나누며 우애를 과시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