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받아들이기 힘든 상황 발생”…곽윤기 소신 발언, 외신도 주목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혼성 계주 판정 시비를 둘러싼 한국 대표팀 곽윤기의 작심 발언에 외신도 관심을 보였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이 혼란한 상황 속에 쇼트트랙 혼성계주 금메달을 획득하자 한국 대표팀의 곽윤기가 심판 판정의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