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단 이탈 파문’ 조송화 징계 요청

여자배구 기업은행이 무단 이탈 파문을 일으킨 세터 조송화 선수에 대해 연맹에 징계를 요청했습니다. 기업은행은 조송화를 연맹 상벌위원회에 정식 회부했고, 연맹의 징계 결과를 토대로 자체적인 추가 조치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