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넘은’ 홈 어드밴티지…한국 실격되자 중국이 결승 갔다

심판은 한국 쇼트트랙 선수 2명에게 페널티를 줬고, 이를 틈타 중국 선수 2명이 결승전 진출권을 거머쥐었습니다. 홈 텃세와 편파 판정을 조심하겠다고 올림픽 출사표를 던졌던 쇼트트랙 대표팀 선수들은 예상대로 황당하고 석연찮은 판정에 고개를 숙였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