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넘어지는 베이징 올림픽 졸지에 살아남기 된 쇼트트랙

오늘 베이징 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준준결승과 남자 쇼트트랙 1,000m 준준결승이 열렸습니다. 그러나 대회 초반부터 얘기 나왔던 빙질이 문제였을까요? 최민정 선수와 중국의 판커신 선수를 비롯해 세계 유수 선수들이 줄줄이 넘어지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