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찌여도 두 팔 번쩍…50세 ‘빙속 전설’의 역주

독일 스피드 스케이팅의 전설 페히슈타인 선수가 50살의 나이에 8번째 올림픽에 출전해 도전의 의미를 보여줬는데요. 이정찬 기자가 만났습니다. 밝게 웃으며 출발선에 선 독일의 페히슈타인은 27살이나 어린 중국 선수와 3천 미터 레이스를 펼쳤습니다.

기사 더보기